영어를 못하는 것이 당연한지도 …

영어의 접근 방식에 대해 큰 깨달음을 얻게 되었던 영국생활 초창기의 에피소드였다.  

외국어를 처리하는 우리의 일반적인 절차는 이렇다. 우리말로 먼저 생각하고, 그것을 그대로 상대국의 단어로 하나하나 바꾼다. ‘직역’을 하려니 외국어가 어렵게 느껴질 수 밖에 없는 이유다. 

타국의 언어를 배운다는 것은 어떻게 보면 그 나라의 문화를 배우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. 그 나라 사람들이 생각하는 방식대로 즉, 문화적으로 접근을 시도해 본다면 아마도 답이 나올 것이다.

내가 영어를 못하는 이유는 첫번째는 꾸준히 않해서!

아직까지 영어를 못하는 이유중 하나는 … “우리말 먼저 생각 > 영어 단어로 변경”하려다 머리 쥐남 … 이 거 같다.

소스: [여행 에피소드] 기사 아저씨~: 런던버스에선 뭐라고 부르지? : 네이버 포스트

Advertisements

Published by: benant

WEB PROGRAMMER. PHP, ASP, XML, Javascript, VBScript, PL/SQL, MySQL, Oracle. scrollads.co.kr 새로운 모바일 광고 서비스. trenue.com 시스탬 트래이딩 서비스. blogman.co.kr 블로그 운영 관리 서비스. creget.co.kr 해외 상품 구매대행. 핫딜 정보 제공 서비스. fgshop.co.kr - 독립형 쇼핑몰 솔루션.

카테고리 어쩌다하는 영어공부댓글 남기기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